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비누 vs 손소독제 세균 제거 효과는? 의외의 결과

반응형

코로나19 확산으로 손 소독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심지어 일부 제품은 판매량이 30배 증가하고, 품귀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손소독제가 일반 비누보다 효과가 좋을까. 손소독제의 효과가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로는 비누와 손소독제의 세균 제거 효과가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종인플루엔자가 전국을 강타했던 2009년 식품의약품안전청(현 식품의약품안전처)은 흥미로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비누와 손 소독제, 물티슈의 세균 제거 효과를 비교한 것. 예상외의 결과에 언론은 물론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조사 결과 손소독제를 사용하지 않고 비누로만 손을 씻어도 충분히 세균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누의 세균 제거율은 9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손소독제의 세균 제거율은 98%로 비누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물로만 닦은 경우 93%의 세균 제거효과를 보였다. 위생물수건은 81%, 위생물티슈는 50%의 세균 제거 효과가 있었다.

실험은 참여자 4명의 손에 미생물이 존재하지 않도록 한 상태에서 대장균을 묻히고 5분간 방치한 뒤 각각 일반비누·물·손소독제·위생물수건·위생물티슈 등으로 씻고 남은 세균량을 비교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비누로 손을 씻을 때도 주의할 점이 있다. 비누로 거품을 내고 손바닥·손등·손가락·손톱을 골고루 문지른 뒤 흐르는 물로 헹궈야 한다. 1회용 물티슈는 세균 제거 효과가 낮기 때문에 물로 손을 씻을 수 없을 때만 사용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한편 손소독제와 손세정제의 차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손소독제는 에탄올 등 알코올류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한 의약외품으로 액체 또는 젤 상태에서 물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따라서 흐르는 물을 사용할 수 없는 곳에 갈 때 휴대하는 것이 좋다. 손 세정제는 물로 손을 씻을 때 사용하는 물비누 형태의 제품으로 의약외품이 아니다.

[출처: 서울신문] 

반응형